오산 ‘학교 내 메이커스페이스’ 12개교 확대

학교현장 창의융합교육 ‘본격 업그레이드’

장현숙 기자

작성 2020.05.27 14:38 수정 2020.05.27 14:39
금암초 메이커스페이스/제공=오산시

오산시는 지난 25‘2020 학교 내 메이커스페이스’ 5개교를 신규 선정, 지난해 7개교를 포함해 모두 12개의 학교에 메이커 공간 구축과 운영 사업을 추진한다.

 

학교 내 메이커스페이스 5개교는 수청초, 대호중, 세마고, 운암고, 오산 정보고교다, 시는 대상학교에 시설구축을 위한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.

시는 공간 구축된 7개교(금암초, 성호중, 운암중, 오산중, 성호고, 세교고, 운천고) 사업이 지속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시설비와 운영비를 지원할 계획이다.

 

사업은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다양한 도구를 활용해 만들고,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실패, 노하우, 기술 등을 자유롭게 공유하는 메이커 활동으로 학교 내 공간을 지원하는 사업이다.

 

이 공간에서 학생들은 앞으로 다양한 메이커 활동을 하며, 학생과 교사가 스스로 상상하고 창작하며 공유하는 활동의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.

 

오산시 관계자는 학교 내 메이커스페이스는 시간과 거리의 문제로 오산메이커교육센터를 방문할 수 없는 학생들이 학교 속에서 자유로운 메이커 활동을 할 수 있는 취지로 지어졌다, “이 메이커 분야에 대한 교사와 학생의 관심이 뿌리 내려 향후 오산형 메이커교육의 열매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.


Copyrights ⓒ 아프리카저널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장현숙기자 뉴스보기
기사공유처 : 인천데일리